HOME    로그인    회원가입    PDF신문    즐겨찾기추가
2022-01-23 13:04
종합 지역포인트 인천/국제도시 교육/복지 문화/정보 오피니언 사회/종합 광고
醫낇빀
코로나19 “대관람차” 타령...비난 여론 거세
임낙경 기자│승인 2021.12.30 02:20
기사URL 복사하기

‘사업운영권’ 두고 ‘이권 개입’ 가능성

애물단지 될 가능성 높아 합의문 삭제 

예산 전용, 공모지침 위반 ‘감사 대상’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적으로 코로나19와 오미크론으로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51층을 비롯해 대관람차 설치를 요구하고 있는 특정 커뮤니티를 향해 비난이 일고 있다. 

특히 대관람차 설치가 이뤄질 경우 사업 운영권을 두고 이권 개입 가능성이 있다는 증언까지 나오고 있는 현실에서 당국의 역할론도 도마에 올랐다.

현재 분위기는 151층(인천타워)의 경우 전문가를 비롯해 시민단체(주민 포함) 등의 주장(안전성 및 경제성)으로 실현 불가능 하다는 결론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당국은 151층 불가 방침을 세운 반면 대관람차를 설치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는 얘기들이 돌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당국이 법과 원칙을 뒤로하고, 특정 커뮤니티 달래기 수순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소통의장이라는 미명 아래 151층과 대관람차 설치가 이뤄지면 관광도시로서 면모를 갖추고, 송도가 급격하게 위상이 올라 갈 것 처럼 주민들을 현혹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혹여라도 당국이 법과 원칙을 세우지 못하고, 일개 커뮤니티 운영자 등 눈치를 보면서 오락가락 하는 행정을 펼치게 된다면 송도국제도시 발전에 찬물을 끼얹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특정 커뮤니티 측이 3만여명의 시민들이 서명을 했다고 하나, 언론에 거론된 운영자 행태 등 요구 사항들을 보면 이 또한 신빙성이 없다.”며 “기회가 된다면 서명자들이 경기도 시흥 커뮤니티 회원들인지 진정한 우리 시민인지 파악, 문제점이 발견되면 법(리)적 검토를 해야 할 것”이라고 덧 붙였다.

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대표이사 이성만 박사(한국외대 행정학)는 “대관람차 사업을 도와주면 운영사업권 일부를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단호히 거부한 적이 있었다.”며 “송도 6,8공구의 성공적 개발을 위한다면 가장 심도있게 살펴 볼 부분은 제2순환고속도로 송도교량구간과 워터프런트가 제대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시민의 대규모 공공사업에 계획에도 없던 주민단체 요구가 그것도 이권개입이 의심되는 사업을 이렇게 깜짝 반영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 행정이라 말할 수 있느냐. 그것도 결국 적게는 1천억 많게는 2천억 가까이 혈세가 투입되는 사업이기에 매우 부끄러운 행정”이라며 “무엇이 인천 행정의 중심과 기준인지 의심이 든다. 주민단체는 이 사업권 외에 그 이상의 전리품을 얻겠다는 안하무인 행태를 보이고 있으니, 이는 그동안 그들(주민단체)에게 굽신거린 정치행정의 업보가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연수송도시민연합회 회원들은 “코로나19 나아가 오미크론으로 고통이 이어지고 있는 시점에 부지 매입비, 건설비, 초기 유지비 등 2천억 가까이 들어가는 대관람차 설치를 요구하는 것은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부정하고 자신들의 주장만 관철 시키려는 이기적인 발상”이라며 “대관람차에 들어 갈 혈세를 아껴서 워터프런트에 투입해 제대로 완성해야 할 것이다. 사업성에 대한 충분한 사전 검증도 없이, 인천타워 비용을 전혀 다른 목적인 대관람차 건설  비용에 쓰려는 것은 예산의 전용이며, 공모지침에도 위반되어 감사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문가(실명 거론 안함. 이유는 특정 단체의 공격이 우려되기 때문 임)들은 이구동성으로 대관람차 설치 관련 2가지 문제점을 꼽고 있다.

하나는 최대 2,000억원 가까이 예상되는 막대한 설치비용과 관리유지비를 감안하면 과연 괜찮을까 의 문제이다. 대규모 놀이시설이 함께 설치되는 것이 아니어서 달랑 나홀로 관람차가 될 공산이 커서 과연 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을까 하는 점을 꼽고 있다.

다른 하나는 제2순환고속도로 송도교량구간이 해안으로 부터 대폭 이격 또는 해저터널 방식으로 전환이 되지 않으면 일일 10만여대의 주로 화물차 통행으로 인한 비산 먼지와 소음 등 때문에 성공적 대관람차 운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대관람차 설치는 애물단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합의문에서 삭제하거나 굳이 하겠다면 사업 규모를 대폭 최소화 하는 편이 좋다는 의견이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인천시 연수구 함박뫼로 26번길 41, 201호 대표전화 : 032-822-0770 팩스 : 032-822-0660 이메일 : nk2562@naver.com
제호 : 송도신문 법인 : 인천송도신문(주) 등록번호 : 인천 다 06108 등록일 : 2018-03-02 발행일 : 2018-03-21
송도신문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송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