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PDF신문    즐겨찾기추가
2022-01-23 12:29
종합 지역포인트 인천/국제도시 교육/복지 문화/정보 오피니언 사회/종합 광고
臾명솕/젙蹂
인천힘찬종합병원, 알코올성 지방간 심각한 간질환 위험
송연 기자│승인 2021.12.08 10:21
기사URL 복사하기

김선숙 과장, 간 축적 지방간 유발

중년 발끝 오는 통풍성관절염 조심

����===.jpg 

술을 많이 마시는 한국인의 간은 늘 피로하다. 12월 연말 회식 자리가 늘 뿐 아니라 혼 술도 즐기는 애주가는 알코올로 인한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하루 평균 소주 반병 이상을 일주일 동안 계속해서 먹으면 일시적인 지방간 현상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알코올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정한 1급 발암 물질로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40~50대 중년층은 알코올로 인한 지방간과 통풍의 발병률이 특히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2020)에 따르면 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53% 40~50대였으며통풍은 45%로 나타났다.

인천힘찬종합병원 가정의학과 김선숙 과장알코올이 체내에 들어오면 대사 과정을 거치는데 간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독성물질로 분해된다이것은 이어지는 대사 작용을 거쳐서 최종적으로 배출되게 되지만 일부는 지방산으로 전환된 후 중성지방의 형태로 간에 축적되어 지방간을 유발하고염증이 생기는 원인이 된다라고 말했다.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로 인해 간세포에 중성지방이 축적된 것을 말한다지방간을 방치하면 알코올성 간염 및 가장 심한 형태인 간경변으로 악화돼 발열황달복통심한 간 기능 장애를 초래하고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알코올성 간염 환자의 약 40%가 간경변증으로 발전하는데 염증과 섬유화로 인해 간 기능이 저하되면서 간암 발생률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사회활동이 활발한 중장년층이 알코올성 지방간을 주의해야 하는데실제 2020년 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치료받은 환자(27,035 40, 50대가 각각 6,460 8,090명으로 전 연령대에 가장 높았다. 50대의 경우 20(1,103)와 비교했을 때 7배 이상, 30대와도 2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알코올에 의한 간 손상의 초기 상태인 지방간은 술을 끊으면 정상으로 회복되므로 가능하면 빨리 끊는 것이 좋다만약 술을 완전히 끊는 것이 어렵다 하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음주량을 줄인다면 간 손상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금주를 실천하기 어렵다면 술 마시는 횟수와 주량을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또한 영양 부족 사태에서는 술로 인한 간 손상이 더욱 심해지므로 식사를 거르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식사로는 지방 섭취를 줄이는 대신 단백질 및 식이섬유 섭취를 늘린다. 1주일에 소주 2병 이상 마시는 중년의 경우비만 및 당뇨병고지혈증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병원에서 알코올성 지방간 검사와 정기적인 간 수치 관리가 필요하다.

맥주를 들이켜는 남성들 중에 엄지발가락이 퉁퉁 붓고 열과 함께 심한 통증이 느껴지면 통풍이라는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통풍은 체내 요산이 과도하게 축적하면서 관절 활막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통증이 심하고붓는 증상이 생긴다음주과식심한 운동 후 통증이 지속되다가 저절로 사라지기도 하며 자주 재발하는 양상을 보인다

매일 2잔이 넘게 맥주를 마시는 남성의 경우통풍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풍 환자 수 역시 음주량이 많은 40~50대 남성의 비율이 42%로 눈에 띄게 높았는데 특히 40대 환자 수(107,567)를 비교했을 때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산은 퓨린이 대사하면서 생기는 산물로 정상적인 농도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체내 요산의 농도가 높아지면 요산 결정이 관절의 연골이나 힘줄주변 조직에 침착해 염증을 일으킨다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서동현 병원장통풍 같은 경우에는 증상이 주로 발 쪽에 생기는데두 발로 걸어 다니기 때문에 혈액 속에 있던 요산이 쌓일 때 아래쪽에 있는 발가락특히 엄지발가락부터 쌓인다그다음 발등발목뒤꿈치에 쌓이다가 시간이 지나면 점점 올라와서 무릎어깨팔꿈치손가락 심하면 귀에도 생기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통풍을 방치하면 만성 결절성 통풍으로 진행하는데 이때부터 관절뿐만 아니라 혈관신장 등에 요산이 쌓이면서 전신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통풍은 관절의 활액을 뽑아 요산 결정 검사로 진단할 수 있는데결과에 따라 약물치료와 식이요법을 병행한다

요산 강하제는 통풍 재발을 막고 적정 요산 농도를 유지하기 위해 복용하지만환자의 체질 및 약제의 종류에 따라서는 약물 부작용이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꼭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무엇보다 금주하는 것이 중요한데알코올이 소변으로 빠져나가려던 요산을 다시 잡아서 혈액으로 돌려보내는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특히 맥주의 호프라는 주성분에는 퓨린이 많기 때문에 통풍 환자라면 더 조심해야 한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인천시 연수구 함박뫼로 26번길 41, 201호 대표전화 : 032-822-0770 팩스 : 032-822-0660 이메일 : nk2562@naver.com
제호 : 송도신문 법인 : 인천송도신문(주) 등록번호 : 인천 다 06108 등록일 : 2018-03-02 발행일 : 2018-03-21
송도신문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송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