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PDF신문    즐겨찾기추가
2021-12-08 05:37
종합 지역포인트 인천/국제도시 교육/복지 문화/정보 오피니언 사회/종합 광고
궗쉶/醫낇빀
이학재 前국회의원(국민의힘)
송연 기자│승인 2021.11.22 11:44
기사URL 복사하기

인하대 3년간 150억원 지원금 전액

인천시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 밝혀

������====.jpg

이학재 전 국회의원(국민의힘, 인천서구갑)은 교육부 2021년 대학 기본역량진단 일반재정 지원 대학 선정에 탈락해 인하대학교가 3년간(2022~2024) 받지 못하게 된 약 150억원의 지원금 전액을 인천이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의원은 인천시민은 인하대학교가 교육을 통해 인천 발전은 물론 한국 사회 발전에 기여한 것에 많은 자긍심을 가지고 있는데 교육부의 어처구니없는 평가로 인하대학교가 부실대학으로 낙인찍혀 시민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었다인천시의 미래 발전과 교육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교육부의 기본역량진단평가 탈락으로 예년보다 인하대학교의 입학경쟁률 감소와 신입생 모집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현재 대학입시가 진행 중인 만큼 시급한 건 수험생과 학부모가 인하대학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해소인 만큼 인하대학교의 적극적인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인천시가 재정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덧 붙였다.

특히 현재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교육부 진단평가에 탈락한 인하대학교 등의 구제 방안이 논의되고 있지만, 결과가 불투명한데다 만약 구제가 되더라도 시가 인천을 대표하는 인하대학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재정 지원에 힘써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학재 전 의원은 경상북도에서 처음으로 대학 평가에서 탈락한 지역 7개 대학에 대한 638억원의 지원방안을 도비와 기부금으로 마련하는 것처럼 인천시도 인천이 책임져야한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이유에 대해서 이학재 전 의원은 대학의 인프라와 학생은 지역의 중요한 자산이며, 특히 대학의 경쟁력이 지역의 경쟁력과 직결되는 시대라며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인하대학교의 교육부 지원금 탈락 문제가 이를 막지 못한 인천 전체의 문제로 인식하고, 인천교육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인천시 연수구 함박뫼로 26번길 41, 201호 대표전화 : 032-822-0770 팩스 : 032-822-0660 이메일 : nk2562@naver.com
제호 : 송도신문 법인 : 인천송도신문(주) 등록번호 : 인천 다 06108 등록일 : 2018-03-02 발행일 : 2018-03-21
송도신문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송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