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PDF신문    즐겨찾기추가
2021-05-10 00:39
종합 지역포인트 인천/국제도시 교육/복지 문화/정보 오피니언 사회/종합 광고
臾명솕/젙蹂
정세훈 시인 “동시집 출간”
송연 기자│승인 2021.04.14 18:29
기사URL 복사하기

동시 문학사 차원 매우 큰 의미

국내 최초 공단 어린이들다뤄

���� 2===.jpg 

정세훈 시인이 국내 최초로 공단 마을 어린이들을 다룬 동시집 살고 싶은 우리 집을 출간, 주목을 받고 있다.

눈 닿는 곳마다 고층 아파트 단지가 하늘을 찌를 듯 솟아오르고 그곳에서 풍요롭게 살아가는 사람들만 있는 것 같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 한 켠에는 단칸 셋방에서 가난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이 많다.

이 동시집에서 시인은 화려한 거리에서 한 발짝 들어가면 보이는 공단 마을 골목길에 살고 있는 우리의 이웃들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용접일 하다가 다친 남편 대신 공장에서 일하다가 손가락을 다친 아줌마, 집 나간 엄마를 기다리며 해지도록 골목길에 앉아 있는 친구, 직업병으로 고생하다 하늘나라에 가버린 친구의 아빠……

우리 주위에는 이렇게 힘겹게 살아가는 가난한 어린이들이 너무나도 많다.

하지만 이들은 추운 한겨울 동안 목을 따뜻하게 감싸 주는 노점상의 이천 원짜리 털목도리에 포근한 온기를 느끼기도 하고, 단칸방 방바닥에 책과 도화지로 살고 싶은 우리 집을 만들면서 희망을 품기도 한다.

���� 1===.jpg

정세훈 시인은 우리 사회가 1960년 말 전국에 산업공단이 조성된 후 60여 년 세월이 지난 현재까지 공단 마을 어린이들에 대한 동시집이 나오지 않아 이를 안타깝게 여겨 작심하고 이들에 대한 동시 작업을 했다.”“2019년에 펴낸 공단 마을 아이들엔 공단 마을에서 살고 있는 화자와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담아 냈지만 살고 싶은 우리 집은 화자의 시야를 좀 더 넓혀 공단 마을에서 살고 있는 화자의 이웃과 동무, 주변에 대한 이야기까지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로써 생전에 꼭 펴내고 싶었던 공단 마을 어린이들에 대한 동시 작업을 모두 마무리하게 되었다.”이 동시집이 열악한 환경에서 가난하고 힘들고 어려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무한한 희망과 용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아울러 이 세상 모든 어린이들에게 빈부를 초월해서 서로 돕고 살펴 가며 아름답게 더불어 살아가는 길잡이가 되길 기원한다.”고 덧 붙였다.

시인이며 평론가인 안양대 맹문재 교수는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이웃들에게 연탄불처럼 따듯한 온기를 나누어 주는 이 동시집은 우리 어린이들이 모두 친구가 되어 더불어 살아갈 수 있게 하는 길잡이가 되어 준다.”우리나라의 동시단에서는 처음으로 보여주는 작품 세계여서 동시 문학사 차원에서도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평했다.

1955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난 정세훈 시인은 소년노동자가 되어 소규모 공장에서 노동자 생활을 하던 중 1989년 노동해방문학과 1990년 창작과 비평에 작품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20191010, 국내 최초로 노동과 노동문학의 참된 가치와 얼을 현대는 물론 후대에 전하고 심어주기 위해 문화예술 종교 민중 노동 법조 등 각계 100여 명이 참여한 노동문학관 건립위원회를 발족, 위원장을 맡아 2020815일 건립 개관했다.

열악한 공장 작업환경으로 인해 발병된 진폐증으로 투병하는 등 온갖 고난 속에서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시집 손 하나로 아름다운 당신’, ‘맑은 하늘을 보면’, ‘저별을 버리지 말아야지’, ‘끝내 술잔을 비우지 못하였습니다’, ‘그 옛날 별들이 생각났다’, ‘나는 죽어 저 하늘에 뿌려지지 말아라’, ‘부평 4공단 여공’, ‘몸의 중심’, ‘동면’ ‘당신은 내 시가 되어등과 장편동화집 세상 밖으로 나온 꼬마송사리 큰눈이’, 포엠에세이집 소나기를 머금은 풀꽃향기’, 시화집 우리가 이 세상 꽃이 되어도’, 동시집 공단 마을 아이들’, 산문집 파지에 시를 쓰다’, 그림동화 훈이와 아기제비들등을 간행했다.

인천작가회의 회장, 박영근시인시비건립위원회 위원장, 리얼리스트100 상임위원(대표), 한국작가회의 이사, 제주4.370주년범국민위원회 공동대표, 인천민예총 이사장, 한국민예총 이사장 대행, 소년희망센터건립추진위원회 위원, 노동문학관건립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32회기독교문화대상과 제1회충청남도올해의예술인상을 수상했다.

현재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공동추진위원장, 박영근시인기념사업회 운영위원, 위기청소년의좋은친구어게인 이사, 소년희망센터 운영위원, 인천시문화예술진흥위원회 위원, 황해평화포럼 평화교육인문분과 위원, 노동문학관 관장, 동북아시아문화허브센터 충남지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인천시 연수구 함박뫼로 26번길 41, 201호 대표전화 : 032-822-0770 팩스 : 032-822-0660 이메일 : nk2562@naver.com
제호 : 송도신문 법인 : 인천송도신문(주) 등록번호 : 인천 다 06108 등록일 : 2018-03-02 발행일 : 2018-03-21
송도신문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송도신문 All rights reserved.